행복
감독 허진호 (2007 / 한국)
출연 황정민, 임수정, 김기천, 유승목
상세보기

 허진호 감독의 신작인 <행복>의 시사회에 당첨 되어서 영화를 보고 왔다. 원래 허진호 감독의 팬이었던지라 기대를 좀 하고 있었는데, 영화는 솔직히 내 기대치를 충족시키지는 못했다. 가히 명작이라 불릴만한 가치가 있는 전작들인 <8월의 크리스마스>나 <봄날은 간다>에 비하면 좀 부족한 듯 하니까. 그래도 개인적인 팬으로서 수작의 반열에는 올려 주고 싶다.

 이번 영화를 보면서 느낀 건 허진호 감독의 작품들이 갈수록 아프게 현실적이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다. 첫 작품인 <8월의 크리스마스> 같은 경우엔 조금 환타지적인 측면이 있었고, 다음 작품인 <봄날은 간다>에 와서는 꽤 사실적이 되었었다. 그런데 <행복>에서는 그 현실감의 정도가 더 강해졌고, 영화가 더 아파졌다. (<외출>은 조금 다른 방향에서 이야기 해보고 싶었던 것 같은데, 이어지는 선을 확실하게 파악하지 못해서 열외로 한다.)

 허진호 감독이 인터뷰 기사에서도 이야기를 했었는데, 자기는 <봄날은 간다>가 나름대로 해피 엔딩이라고 생각하는데 영화를 본 사람들이 슬프다고 한단다. 나도 감독의 생각에 동의하는데 <봄날은 간다>가 슬픈 영화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영화가 현실을 있는 그대로 잘 보여 주니까 사람들이 그 점이 아파서 그렇게 느끼는 것일지도 모른다. <8월의 크리스마스>도 잔잔한 감정만이 흐를 뿐이지 슬픈 영화는 아니었다. 그런데 <행복>은 확실히 아파졌다. 그건 감독의 의도일 수도 있겠고, 아니면 시대가 점점 더 환타지가 아닌 사실을 요구하기에 영화도 그렇게 바뀌어 가는 것일 수도 있겠다.

 <행복>이 더 현실적이 되었다는 건 임수정의 캐릭터인 은희에서 잘 보여지는데, 은희는 어디 영화나 드라마에 나올 법한 지고지순한 캐릭터가 아니라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출하는 캐릭터이다. 화가 나면 욕도 하고, 성질도 부린다. 그리고 그런 점이 은희가 더 현실적으로 느껴지게 한다. 황정민이 연기한 영수도 영화 광고의 카피처럼 그렇게 나쁜 남자는 아니다. 자신이 버린 연인 때문에 아파하고, 고민하는 모습은 오히려 순수하고 현실적인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영화에서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은 은희(임수정)와 수연(공효진)이 첫 만남에서 서로를 의식하는 장면과 영수 때문에 괴로운 은희가 무작정 달리다가 쓰러지는 장면이다. 영수의 옛 여자와 현재의 여자로서 마주하게 된 은희와 수연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긴장감은 그 장면을 팽팽하게 만들어 준다. 그리고 은희가 시골길을 마구 달리는 장면. 보통 영화에서 마구 달리는 장면이라면 가슴에 맺힌 응어리를 풀기 위해서라던지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서일 것이다. 물론 은희도 가슴에 맺힌 답답함 때문에 달리는 것이겠지만, 보통과 다른 점은 은희는 달리다가 죽을 수도 있는 캐릭터라는 점이다. 그러니까 은희가 무작정 달린 건 죽기 위해서 그런 것이라고 이해 되기도 한다. 그래서 난 이 장면이 참 슬펐다.

 영화는 곧 개봉이다. 허진호 감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봐도 후회하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덧. 그동안 허진호 감독의 작품들을 보면 정말 늘 최고의 자리에 있는 배우들을 써 왔다. 한석규 - 심은하, 이영애 - 유지태, 배용준 - 손예진, 그리고 이번엔 황정민 - 임수정까지. 감독이 좋은 영화들을 만들어 오긴 했지만 늘 이렇게 톱스타들을 쓸 정도로 흥행 감독의 반열에 올라 있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하고 있는 친구에게 물어 보니 영화계에서 허진호 감독의 영향력이 만만치 않단다. 이것, 저것 행사의 장들을 맡은 것도 많고 중대 연영과 교수로서 영화계 인맥과 파워가 무시하지 못할 만한 수준이란다. 흠, 그래서 늘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것인가. 어쨌든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건 감독으로선 큰 행운임에 틀림 없다.

영화 <행복> 공식 홈페이지 가기.

시사회 현장.

시사회 현장 한 컷.


Posted by 바위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3 20: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데뷔작부터 당대 최고의 배우들과 작업을 했군요. ^^; 대단한 감독이란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s://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7.10.03 2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정말 최고의 배우들이었죠. 그것도 역시 허진호 감독의 역량이라고 봐요. 단지 돈만 많이 준다고 작업할 수 있는 배우들은 아닐테니까 말이죠. 시나리오와 감독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요...

  2. Favicon of https://goldsoul.tistory.com BlogIcon GoldSoul 2007.10.03 22: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허진호 감독의 인맥이 그렇게 탄탄했군요. 흐음-
    정말 <봄날은 간다>는 나름의 해피엔딩이였던 거 같애요. 처음 봤을 때는 몰랐는데, 여러번 보고 나이가 드니까 아, 그 결말이 조금의 해피엔딩이였었구나, 싶어요.
    허진호 감독의 영화는 시간이 지난 뒤에 곱씹어볼수록 깊은 맛이 났는데, <행복>도 그럴까요?
    아쉬운 면도 있었지만, 그래도 허진호 감독 '다운' 작품이였어요.
    그런데 저는 황정민 캐릭터가 너무 이해가 안됐어요. 계속 나쁜놈,이라고 중얼거렸거든요. ㅠ

    아무튼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저도 트랙백 남길께요. :)

    • Favicon of https://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7.10.04 01: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예. <행복>도 곱씹어 보면 또 새로운 맛을 발견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해요.

      <봄날은 간다>처럼 <행복>도 나중에 다시 보시면 영수가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게 되실지도 모르겠네요...

      저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s://unjena.com BlogIcon Hee 2007.10.04 21: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포스팅에도 썼지만 그 장면도 인상 깊었어요.

    천천히 먹는 게 지겹다면서 나간 황정민..
    혼자 남아 꾸역꾸역 먹는 임수정..

    그 장면부터 좀 지난 뒤에 나오지만 공효진에게 말했던,
    그렇게 사는 게 재미있니? 라는 물음처럼..
    위 장면에서는 임수정에게 그렇게 사는 게 지겹지 않냐고 물어보는 듯해서..
    천천히 먹을 수 밖에 없는 임수정과..그것을 알면서도 그런 말을 내뱉은 황정민..
    혼자 남아 천천히 먹는 임수정의 모습에서 여러 생각이 느껴지던...
    암튼 명작이라 부르는 것엔 이견이 있을 수 있겠지만..
    충분히 수작이라 불릴 만한 작품인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7.10.04 22: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그 장면, 기억이 납니다.
      사실, 그 장면은 예고편만을 봤을 땐
      굉장히 격한(??) 장면이 아닐까 싶었는데,
      실제 영화에선 지극히 절제된 장면으로 나오더군요.
      그리고 오히려 그래서 더 좋은 것 같아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4 23: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행복>을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있는 근거가 두 사람이 마지막 순간을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었다는 거죠. 그 약속을 지킨 셈이 되는 거고 그걸 통해 관객들은 어느 정도의
    위안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고 봅니다. 물론 황정민이 망가지고 급기야 희망의 집으로
    속죄의 발걸음(또는 뒤늦게 이어가는 은희와의 사랑)을 옮기는 마지막 컷 또한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7.10.05 09: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사실 은희가 죽었다고 해서(음, 스포일러인가..) 영화가 슬픈 엔딩이라고는 생각치 않아요. 영화가 아펐던 건 주인공들의 감정이 솔직하게 드러나 있기 때문이었거든요. 그리고 영화가 아프다는게 슬픈 엔딩이라는 말도 아니구요.

      마지막 컷은 저는 Cinerge님과 좀 다르게 봐요. 오히려 제 생각은 감독이 자료 조사 한 것에서 얘기한 것처럼 더 현실적으로 그리려 했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것이 속죄라던지 혹은 사랑의 연장선이라는 문제는 제게는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할 관점이네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05 23: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허진호 감독의 개인적 파워도 작용했겠지만...배우들도 허진호 감독영화라면 사실 크게 거부할만큼 불편한 영화가 아니라서 그런 것 같아요.일례를 들자면 ..홍상수감독 영화는 대부분 여배우들은 기피하려고 한다더라고요.

    이제야 평을 읽으러 왔네요.잘 읽었어요.조근조근 잘 쓰셔서 어찌나 쏙쏙 읽히던지요.^_^

    저도 행복 보고 적잖이 실망은 했지만 허진호 감독 팬으로서 편은 들어주고싶어요.^^하하...장면장면마다 기억에 남지만...툭툭 아무렇게나 던지는 대사들이 기억에 남아요.특히나 공효진이 했던 말들...

    봄날은 간다 까지 디비디를 소장하고있는데 아마도 이 작품도 사버릴꺼같아요.ㅡㅜ

    • Favicon of https://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7.10.06 00: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그런게 있었군요.
      전 홍상수 감독의 영화도 나름 좋아하는데, 흐.

      잘 읽어 주셨다니 감사합니다.

      저도 나중에 허진호 감독의 모든 작품을 DVD로 소장하려구요. 지금은 하나도 없어요.

      트랙백 겁니다. 그럼.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0.29 0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봄날은 간다가 저도 과정은 슬프지만 과정을 이겨낸 상우의 관점에서 보낸 어느정도 행복함으로 나아가는게 아닌가 싶네요.